시민들, 노 前 대통령 명예훼손한 교학사에 위자료 청구소송
시민들, 노 前 대통령 명예훼손한 교학사에 위자료 청구소송
  • 이근창 기자
  • 승인 2019.05.13 22:12
  • 댓글 0
이 기사를 공유합니다

우리들의 영원한 현재진행형, 노무현을 그래픽노블로 만난다.
노무현재단 ‘시민이 참여하는 명예보호 소송’ 추진 …
시민 1만7,264명 소송인단에 참여, 금일 소장 제출

 

고 노무현 대통령의 영정사진 앞에 선 어린이`사진제공노무현재단
고 노무현 대통령의 영정사진 앞에 선 어린이`사진제공노무현재단

1만 7천여 명의 시민들이 한국사 교재에 일베에서 만든 노무현 전 대통령의 합성사진을 실은 교학사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소송을 제기했다. 지난 7일 노무현 대통령을 추모하는 시민 1만7,264명은 교학사에 원고 한 사람당 10만원의 위자료를 청구하는 손해배상 소장을 서울 남부지법에 제출했다. 허위사실을 적시해 노 대통령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을 뿐만 아니라, 시민들의 추모감정을 크게 해한 행위에 대한 조치다. 노 대통령을 비하하는 행위에 대해 시민들이 직접 법적 행동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. 소송인단에 참가한 시민들은 “교학사에 반드시 명예훼손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” “다시는 이런 가슴 아픈 일이 되풀이되어선 안 된다”고 말했다. 

노무현재단은 지난 3월 26일 성명을 통해 교학사 사태에 강경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. 이미 4월 15일에 유족 명의의 민형사소송 소장이 각각 서울 서부지검과 남부지법에 접수됐다. ‘노무현 대통령 명예보호 소송’의 시민 소송인단을 모집한 노무현재단은 3월 29일부터 6일 동안 총 1만8천여 건의 소송인단 참가신청서를 온라인 접수했다. 당초 1만 명의 소송인단을 모집할 예정이었으나, 신청서 접수가 폭주하면서 참가 인원을 늘렸다. 이후 신청서 확인 과정을 거쳐 총 1만 7,264명의 시민들이 소송인단으로 참여하게 됐다. 집단소송 소장은 전자소송으로 접수했으며, 청구금액은 17억 2,640만원이다. 끝.

 

 


관련기사

댓글삭제
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.
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?
댓글 0
댓글쓰기
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·계정인증을 통해
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.

  • 편집국실 : 서울특별시 강남구 테헤란로 406 (샹제리제센터) 1109호
  • 사업부실 : 서울 금천구 시흥동 1010번지 벽산APT 113동 1109호
  • 편집국 : 02-557-2739
  • 광고국 : 02-429-3482~3
  • 팩스 : 02-557-2739
  • 이사장 : 전계헌
  • 발행인 : 양진우
  • 편집인 : 최영신
  • 청소년보호책임자 : 이근창
  • 인쇄인 : 이병동
  • 법인명 : C헤럴드(CHERALD)
  • 제호 : C헤럴드(CHERALD)
  • 등록번호 : 서울 아 52117
  • 지면신문 등록번호 : 서울 다 50572
  • 등록일 : 2019-01-27
  • 발행일 : 2019-02-11
  • 구독료 : 월 10,000원
  • 광고료 : 국민은행 018501-00-003452 시헤럴드(CHERALD)
  • 후원·구독료 : 국민은행 018501-00-003465 시헤럴드(CHERALD)
  • C헤럴드(CHERALD) 모든 콘텐츠(영상,기사, 사진)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, 무단 전재와 복사, 배포 등을 금합니다.
  • Copyright © 2019 C헤럴드(CHERALD). All rights reserved. mail to publisher@c-herald.co.kr
ND소프트